13평 클럽의 행진 댄스 (2015)
라이브 퍼포먼스, 6시간
@안무사회(김해주 기획), 백남준아트센터

퍼포먼스: 주현욱, 이잔반, 강숙현, 파트타임스위트
음악: 75A, 키라라(KIRARA), 사니온(SANY-ON)
도움: 강신대, 최태현

파트타임스위트는 7분짜리 비디오로 압축했던 <행진댄스>를 라이브 퍼포먼스로 보여준다. 초속경 시멘트를 걷고 춤추면서 지연시키는 행위는 운동인지 예술인지 아니면 단지 제자리 걸음인지 모를 행진과 댄스를 위한 안무다. 일시적으로 제작한 플로어에 터지는 사이키 조명을 받으며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이 움직임은 수 시간에 걸쳐 지난하고 힘들게 또 신나고 섹시하게 시멘트가 굳어버릴 때까지 계속된다.

-

March Dance in the 42m2 Club (2015)
Live perormance, 6 hours
@Choreographic Society(Curated by Haeju Kim), Nam June Paik Art Center, Yongin

Performance: Hyunuk Joo, Janban Lee, Sukhyun Kang and Part-time Suite
Music: 75A, KIRARA, SANY-ON
Assistance: Sindae Kang, Taehyun Choi

Previously presented in a condensed form of 7-minute video, March Dance is performed live. The act of walking and dancing in, while thereby delaying the hardening of, quick setting cement is a choreography for a march and/or dance, which might look like a kind of exercise, art, and/or pointless walk in place. On a makeshift stage under blinding, psychedelic lights, the seemingly endless movement goes on for hours—difficultly and painfully but also cheerfully and sensually—until the cement has s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