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타임스위트 (서울, 2009 ~)

공통적으로 처해있던 사회-경제적 상황에 대한 비판적 논의를 기반으로 결성된 이후 도시의 풍경과 공간의 플롯,그 속의 예술가의 위치에 관심을 두면서 작업해 왔다. 현실의 상황과 주어진 제약 및 조건을 흥미로운 요소로 차용하고 전환,증폭시키는 개입과 개시의 방법론을 구사하며, 거칠지만 시적인 퍼포먼스 비디오와 설치작업을 보여준다. 2013년부터는 박재영과 이미연이 듀오로 활동 중이며 그간의 질문들을 오늘날 일상의 근간을 압도하는 전-경제주의와 그 속에서 미술이 만들어낼 수 있는 작은 힘에 대한 탐구로 연장하고 있다. 2010년부터 프로젝트 밴드 파트타임스위트사운드(P-tss)를 결성, 활동중이며 두 장의 EP를 발매했다.
(2015년 3월 작성)

-

Part-time Suite (Seoul, 2009~)

After having a critical discussion on the socio-economic conditions they were experiencing in common, a small group of young artists founded Part-time Suite in 2009 as an artistic collective. Their works are focused on cityscapes, narratives in spaces, and the status of artists in these landscapes—rough, poetic performance videos and installations where conditions and constraints are transformed into point of interests through the artists’ intervention and initiation. Since 2013, Part-time Suite has been a duo consisting of Miyeon Lee and Jaeyoung Park, extending their area of exploration into the prevailing economy-centrism that dominates the foundation for everyday life and a little power the arts can create in and against the force. The artists also perform as a musical project band Part-time Suite Sound and released two EPs.
(written in March 2015)

-
-

파트타임스위트는 멤버들이 공통적으로 처한 사회-경제적 상황에 대한 비판적 논의를 기반으로 결성된 미술기반 불완전 협동체다. 파트타임스위트는 현실의 고단한 상황과 주어진 제약을 오히려 흥미로운 요소로 전환하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반영, 증폭시킴으로써 역설적인 가능성을 발견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또한 콜렉티브 내부의 관계에 대해 지속적인 질문을 던지면서 모순과 결핍으로 가득찬 한국 사회 안에서 자율성과 자치의 힘을 진지하게 체화하고, 동시에 그 한계상황들을 캐주얼하게 뛰어넘을 수 있는 적응과 배반의 방식들을 모색한다.

2009년 2월에 미술대학을 졸업한 박재영, 이미연, 이병재가 기획한 파트파임스위트는 같은 해 4월에 결성되었으며 서울을 기반으로 작업/활동한다. 2009년에 [언더인테리어] (충정로 지하), [오프-오프-스테이지] (광화문 공터), [공중제비] (종로5가 옥상)-에서 사회로부터 소외된 공간들을 찾아 다양한 형태로 단기간 임대, 점유하면서 계약상의 조건들을 작업에 반영하고, 그 공간이 내포한 사회적, 물리적 특성을 둘러싸인 도시 풍경과의 마찰과 함께 감각적으로 보여주었다. 2010년에는 자체적으로 파트타임스위트 사운드와 파트타임스위트 프레스를 조직하여 파트타임스위트 사운드 첫 EP, [TOLOVERUIN]가 포함된 [파트타임스위트 프로젝트 레포트 2009]를 발간했다. 또한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 간의 협업 프로젝트인 [다목적 근거지]를 기획, 공동의 주제 없이 누구도 권력을 갖지 않는다는 조건 아래 하나의 임시 공동체가 어떻게 지속되고 소멸하는지를 실험했다. 이동 방식의 극적인 전환을 위해 휴전선 인근 지역을 여행한 프로젝트 [드롭 바이 덴]은 길 위에 펼쳐진 풍경들과 그 속에서 채집된 말들을 통해 지역의 현재적 상황과 아직도 지속되는 과거의 공포를 보여준다. 스쳐지나가는 풍경들처럼 맞닥뜨리게 되는 시공간의 역사적 간극이 파편적으로 드러난다. 주요 단체전으로는 [시선의 반격 순회전] (L’apprtment 22, 라바, 모로코, 2010), [2011년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 후보전, City Within The City (아트선재센터, 2011 / 거투르트 컨템포러리, 멜번, 호주, 2012), [안녕없는 생활들, 모험들] (부산시립미술관, 2011), What should do I do to live in your life? (샤르자 아트파운데이션, UAE, 2012), [백투터퓨쳐: 12개의 이벤트, 12개의 방], (SeMA2012, 서울시립미술관), [픽션 워크] (국립현대미술관 MOVE Art and Dance 1960s, 퍼포먼스 프로그램, 2012), PLAY TIME; 에피스테메의 대기실 (문화역서울 284, 2012) 등이 있다.
(2013년 7월 작성)

-

Part-time Suite is an art-centered incomplete collective founded based on critical discussions between the members on the socioeconomic conditions they were commonly faced. The artists work as a group to face the limitations and harshness inherent to their reality, while attempting to transform these conditions into artistic productions that reflect and amplify their circumstances. As a group, they also consistently question the internal dynamics of their own collective, gaining insight into the power of autonomy and self-organization within the wider context of what they perceive as social contradictions and inadequacies. Through this process, they paradoxically discover new possibilities by seeking ways to adapt and subvert existing frameworks in order to casually overcome these limitations.

Part-time Suite is based and working in Seoul, South Korea. The team was formed in February 2009 by Byoungjee Lee (b. 1982), Jaeyoung Park (b. 1984) and Miyeon Lee (b. 1978) who graduated from art colleges that year. It worked on a number of projects including Under Interior (in a basement in Chungjeongro, Seoul, June 2009), off-off-stage (at a vacant lot near Gwanghwamun, Seoul, September 2009) and Loop the Loop (at the rooftop of a building in Chongro-5-ga, participated Perspective Strikes Back, Doosan Art Center, Seoul). In 2010, members of the collective formed Part-time Suite Sound and Part-time Suite Press, which subsequently published Part-time Suite Project Report 2009, a book that contains the first EP album of Part-time Suite Sound. The same year, the group was selected by Mullae Art Space(Seoul) as its first MAP Project artist and launched Multi Purpose Basecamp, a collaboration project with young artists from other fields than fine art. Part-time Suite were nominated for the 2011 Hermes Korea Foundation Art Prize and participated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such as 19 Performance Relay (Space Hamilton, Seoul, 2010) City Within the City (Art sonje Center, Seoul, 2011 and Gertrude Contemporary, Melbourne, AU, 2012), What should do I do to live in your life? (Sharjah Art Foundation, Sharjah, UAE, 2012), SeMA 2012 (Seoul Museum of Art, Seoul, 2012), Playtime (Culture Station Seoul 284, Seoul, 2012).
(written in July 2013)